안식일을 지키신 예수님과 초대교회 성도들

안식일 을 지키신 예수님 과 초대교회 성도들의 본을 따라 오늘날 우리들도 안식일을 지켜야 함이 마땅하다. 하지만 여러 가지 이유로 안식일이 폐지되었다고 주장하는 자들이 있어 이러한 포스트를 작성하게 되었다.

안식일 지키신 예수님

누가복음 4:16 예수께서 그 자라나신 곳 나사렛에 이르사 안식일에 자기 규례대로 회당에 들어가사 성경을 읽으려고 서시매

이 장면은 예수님께서 안식일에 우리가 어떻게 하나님께 경배해야 하는지 보여주신 장면이다. 그러나 몇몇 이들은 ‘규례대로’라는 표현과 ‘성경을 읽으셨다’라는 표현만 존재할 뿐이다. ‘지키셨다’라는 기록이 없으니 안식일을 지키신 것으로 볼 수 없다고 하는 경우도 있다. 참 재미 있는 말장난이다.

안식일 지키신 예수님
안식일에 성경을 읽으시는 예수님

규례대로?

‘규례대로 성경을 읽으셨다’ 하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가? 한두 번이 아니라 규칙적이고 정기적으로 예수님께서 안식일에 성경을 읽으셨다는 것이다. ‘지키셨다’라는 표현은 없지만 우리의 구원자이신 예수님께서 안식일에 규례대로 성경을 읽으셨다면 우리도 안식일에 규례대로 성경을 읽으며 예배를 봐야 한다.

그래서 같은 누가복음 4장 16절의 다른 번역본을 보면 습관처럼, 늘 하시던 대로 안식일에 회당에 가셨다고 기록하고 있다.

쉬운성경, 누가복음 4:16 평소의 습관처럼 예수님께서 안식일에 회당으로 가셔서

공동번역, 누가복음 4:16 안식일이 되자 늘 하시던 대로 회당에 들어가셨다.

새번역, 누가복음 4:16 늘 하시던 대로 안식일에 회당에 들어가셨다.

현대인의성경, 누가복음 4:16 전에 하시던 대로 안식일에 회당에 들어가셨다.

NIV, 누가복음 4:16 he went into the synagogue, as was his custom.

회당에 들어가사?

여기서 한 가지 더 알아야 할 점이 있는데, 예수님께서 안식일에 ‘회당’에 들어가셨다는 점이다. 회당(synagogue)은 유대인 공동체였다. 예수님 시대에는 안식일을 지킬 때 유대인들이 삼삼오오 회당에 모였다. 이때 안식일 예배가 진행되는 동안 모든 남성에게는 성경을 읽을 권리와 그 구절에 대해 설교할 권리가 주어졌다. 회당에서 안식일을 지킬 때 예수님께서 성경을 읽으시고 가르치시는 일은 이러한 문화에서 비롯된 것이다.

예수님은 물론 사도 바울 역시 이렇게 회당에서 안식일 예배가 집전되는 동안 주어지는 발언권을 이용하여 전도하는 장면을 볼 수 있다.

사도행전 13:14~16 안식일에 회당에 들어가 앉으니라 율법과 선지자의 글을 읽은 후에 회당장들이 사람을 보내어 물어 가로되 형제들아 만일 백성을 권할 말이 있거든 말하라 하니 바울이 일어나 손짓하며 말하되

설교를 통해 전도하는 사도 바울
설교를 통해 전도하는 사도 바울

우리가 이 부분을 살펴보고자 하는 이유는, 회당에 계셨다는 것이 단순히 전도하셨음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엄연히 ‘예배 식순’에 포함된 순서를 이용하여 전도하셨음을 알아야 한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전도하셨다 하여 예배를 지키신 것이 아니라는 이야기다. 혹여 이 부분을 오해하여 ‘이는 전도하셨음을 보여주는 기록이지 예배가 아니다’라고 무지하게 주장하는 일이 없어야겠다.

안식일은 예수님의 규례

안식일을 지키신 예수님의 본을 따라 초대교회 성도들도 안식일을 지켰다. 사도행전의 기록을 보면, 사도 바울은 예수님이 그러셨듯 유대인의 회당에 들어가서 ‘규례대로’ 즉 매번 그러했듯 안식일에 성경을 가지고 설교를 하였다(사도행전 17:1~2). 예수님을 뵌 적이 없었던 사도 바울이 이러한 행보를 보인 것은 일부 제자들뿐 아니라 초대교회 성도들 대부분이 회당에서 예배를 지키고 전도하는 것을 당연히 여겼음을 의미한다. 바울의 모습을 통해 초대교회 성도들도 매주 안식일을 지켰음이 증명된 것이다.

사도들이 활동할 당시 초대교회는 규례를 지킬 마땅한 교회가 없었으므로 회당을 이용하거나 가정집, 혹은 그 외의 기도처를 찾기 위해 항상 공간을 살펴야 했다. 혹시나 지금의 여건과 2천 년 전의 여건이 동일했으리라 추정하여 ‘교회에 모이지 않았으니 예배를 본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하는 어리석음은 범하지 않기를 바란다.

예수님께서 보여주신 본을 따라 이 시대에도 하나님의 백성이라면 안식일을 예수님처럼 지켜야 한다. 안식일은 예수님께서 알려주시고 본보여주신 규례이기 때문이다. 현재 수많은 교회는 예수님을 사랑하고, 초대교회를 계승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예수님께서 지키신 안식일 조차 본받지 않고 있다. 그것이 과연 예수님을 사랑하는 모습이겠는가. 창조주이신 하나님을 외면하는 모습일 뿐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